FX불스 한국은행, 기준금리 1.00→1.25% 인상…코로나 이전 수준 > 주식시장 뉴스

한국은행, 기준금리 1.00→1.25% 인상…코로나 이전 수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한국은행, 기준금리 1.00→1.25% 인상…코로나 이전 수준 © Reuters. 한국은행, 기준금리 1.00→1.25% 인상…코로나 이전 수준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 사진= 한국은행

[인포스탁데일리=윤서연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또 올리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기존 연 1.0%에서 1.25%로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8월과 11월, 각각 0.25%p 인상에 이어 2개월 만의 추가 인상이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앞으로 국내 경제의 경우 수출의 견실한 증가세가 이어지고 민간소비 회복 흐름이 재개되면서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작년 11월 한은이 제시한 3.0%로 유지한다”고 말했다.

금통위는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p 낮추는 ‘빅컷’(1.25%→0.75%)을 단행한 바 있다. 2개월 뒤인 5월에는 0.25%p를 추가 인하해 0.50%로 낮췄다. 이후 한은은 아홉 차례의 기준금리 동결을 거쳐 지난해 8월, 15개월 만에 0.25%p를 인상했고 이어서 11월 0.25%p를 추가 인상했다.

금통위의 이번 기준금리 인상의 배경에는 최근 물가가 크게 뛰고 이에 대한 인플레이션 압박이 커지자 금리를 올려 물가를 안정시키겠다는 의도로 파악된다. 아울러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도 기준금리 인상의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통화 긴축을 서두르는 분위기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미 연준은 오는 3월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을 종료하자마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고, 골드만삭스 등 주요 투자은행들도 올해 연준이 기준금리를 4차례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입장에서는 자금 유출, 원화 가치 하락 등의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기준금리를 먼저 올려 미국과의 기준금리 격차를 일정 수준에 맞출 필요가 있다.

윤서연 기자 yoonsy0528@naver.com

인포스탁데일리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