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금리 오르면 수익 최고 기록할 것”…은행주 주목하는 월가 > 주식시장 뉴스

“금리 오르면 수익 최고 기록할 것”…은행주 주목하는 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금리 오르면 수익 최고 기록할 것”…은행주 주목하는 월가 “금리 오르면 수익 최고 기록할 것”…은행주 주목하는 월가

사진=REUTERS

미국 중앙은행(Fed)이 머지 않은 시점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채비에 나서자 금융주 주가가 뛰고 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은행권의 수익성이 좋아질 것이란 기대에서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S&P500지수의 금융섹터 지수는 올해 첫 5거래일간 5.4% 상승했다. 2010년 이후 가장 좋은 출발이란 게 신문의 설명이다. 같은 기간 S&P500지수는 1.9% 떨어지면서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나스닥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24개 금융회사로 구성된 {{27535|KBW 나스닥 은행지수}는 같은 기간 10%나 급등했다. 2020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로 기록됐다. 같은 기간 나스닥종합지수는 4.5% 급락해 2020년 3월 팬데믹(대유행) 선언 당시 이후 가장 많이 떨어졌다. 미국 KBW 나스닥 은행지수는 올해 첫 주에 10% 상승했다.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금융사 주가가 뛸 것이란 기대가 크다. 월스트리트저널 제공

금리 인상이 가시화하면서 금융권 이익이 높아질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는 게 가장 큰 배경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기준금리가 오르면 은행권의 예대마진(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간 차이)이 개선되기 때문이다. 은행들은 예금 금리보다 대출 금리를 먼저 올리는 경향이 있으며, 예금보다 대출 금리 인상폭이 더 크다고 WSJ는 전했다.

지난주 Fed는 작년 12월 열렸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공개하면서 ‘3월 금리 인상’ 신호를 보냈다. 이 때문에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가 한때 연 1.8%를 돌파하기도 했다. 2020년 1월 이후 최고치였다.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미 은행들의 대출 금리와 긴밀하게 연동돼 있다. 미국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올 들어 급등세를 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 제공

투자은행 바클레이즈의 제이슨 골드버그 은행담당 애널리스트는 “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 은행권의 예대마진이 계속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뱅크레이트닷컴의 그레그 맥브라이드 수석분석가는 “올해 경기가 호조를 띠면서 은행권의 기업 및 가계 대출이 늘어날 수 있다”며 “은행 주가엔 유리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14일 JP모간 체이스와 씨티그룹, 웰스파고 등 주요 은행들이 작년 4분기 실적을 일제히 발표할 예정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기술주 저가매수에 상승세…실적 기대감도

페이스북 (NASDAQ:FB)(메타플랫폼) 사무실 복귀 오는 3월 말로 연기

플래닛 피트니스, 8억달러에 선샤인 피트니스 인수

골드만삭스 "앞으로 2년, 유럽이 미국보다 빠르게 성장"

BoA "공급망 혼란 올해부터 풀린다"…주니퍼 네트웍스, 가...

WHO "앞으로 2달, 유럽 인구 절반 오미크론 감염될 것"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