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테크리움 CEO "SEC 지도부 변화 없이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어려워" > 암호화폐 뉴스

테크리움 CEO "SEC 지도부 변화 없이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어려워"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테크리움 CEO 테크리움 CEO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를 두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암호화폐 업계가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비트코인 선물 ETF를 승인받은 테크리움(Teucrium)의 CEO가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살 길버티 테크리움 CEO는 지난 3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과거 SEC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 ETF 상장 거래소와 '포괄적 감시 계약(Comprehensive surveillance-sharing agreement)'을 체결하면 암호화폐 현물 ETF를 승인할 것이라고 명시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길버티는 SEC의 발언이 근본적인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암호화폐 산업은 탈중앙화라는 가치에 근거하고 있다"라며 "포괄적 감시계약을 체결하는 것은 이를 훼손 할 수 있으며,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반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테크리움은 SEC가 자사 비트코인 선물 ETF를 승인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SEC가 해당 상품을 비트코인 선물 ETF가 아닌 현물 ETF에 주로 적용된 규정을 근거로 승인했다는 것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암호화폐 업계 일각에서는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에 부정적인 것에 대해 변화가 생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 암호화폐 투자업체인 그레이스케일은 자사 주력 펀드인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 펀드(GBTC)' ETF 전환을 두고 SEC가 이를 반려하면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길버티는 "SEC는 이 같은 압력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SEC 지도부가 바뀌어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이 완전히 변화되지 않는 이상 SEC는 투자자 보호와 관련해 암호화폐가 완전히 감시되는 것을 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