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위메이드, 두바이에 지사 설립… 가상자산 사업 새 활로 > 암호화폐 뉴스

위메이드, 두바이에 지사 설립… 가상자산 사업 새 활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위메이드, 두바이에 지사 설립… 가상자산 사업 새 활로 위메이드, 두바이에 지사 설립… 가상자산 사업 새 활로

위메이드가 두바이에 지사를 설립한다. 두바이가 가상자산에 친화적인 지역인 만큼 지사를 두고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의 사업 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지난 2일 "아랍에미리트(UAE) 토호국 중 하나인 두바이에 해외 지사를 세운다"고 전했다. 국내 게임사가 UAE에 지사를 두고 사업권역을 확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의 전신 위메이드트리 싱가포르 법인이 최근 현지 당국의 규제로 인해 어려움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두바이를 새로운 사업기지로 삼은 셈이다. 싱가포르 의회는 금융 서비스 및 시장 법안 중 해외에 진출한 싱가포르 국내 가상자산 서비스 사업자는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는 내용의 조항을 통과시켰다.

이와 달리 두바이는 가상자산에 열려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비자신청, 자격증갱신 등을 디지털화하고 세계 가상자산의 새로운 사업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 두바이 국부펀드 소유 에미레이츠 항공은 2020두바이 엑스포 파빌리온을 메타버스와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프로젝트 개발을 비롯한 혁신의 메카로 탈바꿈시키고 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두바이 지사 설립 논의의 시작 시점은 밝히기 어렵다"면서 "두바이가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사업에 친화적이기 때문에 두바이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위메이드는 국내 게임사 중 블록체인 게임 분야에서 선구자다. 지난해 블록체인 게임 '글로벌 미르4'를 흥행시켰다. 위메이드의 성공 사례 이후 엔씨소프트 (KS:036570), 넷마블, 카카오게임즈 (KQ:293490), 크래프톤, 컴투스 그룹 등 여러 대표 게임사들도 앞다퉈 해당 분야에 뛰어들고 있다.

업계는 위메이드가 미르4 이후 주춤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평가다.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불러온 만큼 선두주자 위치를 공고히 하려는 노력으로 분석된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