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암호화폐, NFT 부상으로 대세될 것" > 암호화폐 뉴스

"암호화폐, NFT 부상으로 대세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가 부상하면서 암호화폐가 가까운 미래에 대세로 거듭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암호화폐의 활용은 필연적이며 도래 시기만 남았다는 주장이다.

데이비드 슈워츠(David Schwartz) 리플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지난 27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대한민국 블록체인 및 디지털 자산을 위한 정책 프레임워크 콘퍼런스'에 화상 연결을 통해 "암호화폐의 미래는 이제 '만약'이 아니라 '언제'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슈워츠 CTO는 이날 '블록체인의 미래'라는 제목의 기조 강연에서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때는 정보만이 중요했다"며 "블록체인은 암호화폐의 세계를 넘어 확장되고 있으며,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생성, 저장 및 검증하기 위한 기술 프레임워크를 생성하며 결과적으로 무한한 기회를 창출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가치 이동을 지원하는 리플의 사례를 시작으로 블록체인의 사용 사례를 설명했다. 이어 "리플은 블록체인을 사용해 지불 과정에서 일어나는 핵심 문제인 '가치의 이동' 문제를 해결한다"며 "또 NFT의 부상으로 암호화폐가 빠른 속도로 주류에 편입됐다. NFT는 전통적으로 글로벌 금융 시스템에 접근할 수 없거나 참여할 수 없는 사람들을 데려와 경쟁의 장을 평준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스마트 콘트랙트(Smart Contract)와 탈중앙화금융(DeFi)도 있다"며 "많은 암호화폐가 특정 사용사례에 최적화된 각 블록체인이 상호운용되는 멀티-체인 미래를 위해 구축되고 있다. 블록체인은 금융, 결제, 소비자까지 다양한 사용사례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NFT가 부상하면서 암호화폐의 미래는 이제 '만약'이 아니라 '언제'의 문제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양한 작업증명, 지분증명, 연합 컨센서스와 같은 합의 알고리즘을 소개하기도 했다. 특히 최근 에너지 소모를 줄인다는 장점으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는 지분증명(POS)의 한계도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비드 슈워츠 CTO는 "POS 모델은 출시와 동시에 제작자는 암호화폐의 공정한 분배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람들은 더 많은 지분을 갖게 되고, 이러한 지분에 비례하여 의사결정 권한에 주어지게 된다"며 "이러한 불균형은 자칫 '폭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 모든 합의 알고리즘이 완벽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콘퍼런스는 지비시(GBC)코리아와 리플랩스, 옥스포드 메트리카 주최로 열렸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