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리플, 올해 한국 시장 본격 진출 할 것…美 SEC 소송은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게 목표" > 암호화폐 뉴스

"리플, 올해 한국 시장 본격 진출 할 것…美 SEC 소송은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게 목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라훌 아드바니 리플 아태지역 정책 총괄이 27일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지비시코리아
리플(XRP)이 올해 안에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라훌 아드바니(Rahul Advani) 리플 아태지역 정책 총괄은 27일 오전 열린 '한국의 블록체인 및 디지털 자산의 미래' 컨퍼런스에서 “리플은 한국 시장에 관심이 많다"며 “한국 정책 프레임워크 관련 보고서를 낸 것도 리플의 시장 진출 전 한국 규제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연내 한국 시장 진출 계획을 공식화한 것이다.

그는 한국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해선 디지털 자산의 범위를 좁히는 것이 최우선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드바니 총괄은 “한국에선 디지털 자산의 범위가 상당히 광범위하게 설정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용자 입장에선 자산군에 대해 좀 더 섬세하게 분류돼야 위험 범위를 고려해 이 정도 활동해야겠다는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XRP의 증권성을 두고 벌이고 있는 소송전은 가능한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드바니 총괄은 “SEC와 리플의 소송은 단순히 리플만이 아니라 업계 전반적으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SEC와의 소송이 리플 ODL(On-Demand Liquidity) 도입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ODL은 리플이 기존에 서비스하던 xCurrent·xRapid·xVia 등 세 가지 상품을 통합해 개발된 리플 송금 시스템이다. 아드바니 총괄은 “미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암호화폐 규제 도입이 느린 편”이라며 “ODL은 미국 외부에서 도입이 더 빠르게 앞서나가고 있는데 SEC 소송은 미국 외부 지역에서의 ODL 도입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플의 암호화폐 교환 서비스 ‘리퀴디티 허브(Liquidity Hub)’에 관해선 한국 런칭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아드마니 총괄은 “리퀴디티 허브는 리플이 개발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파일럿 프로젝트”라며 “한국에선 아직 런칭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디센터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