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도이체방크 "인스타그램, NFT 대중화 이끈다" > 암호화폐 뉴스

도이체방크 "인스타그램, NFT 대중화 이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도이체방크 도이체방크

대형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이 대체불가토큰(NFT) 부문에 진출하면서 NFT 대중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도이체방크는 3월 27일 발간한 연구 보고서에서 "인스타그램은 NFT 구입 및 판매 과정을 간소화하고, 초기 산업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은행은 "인스타그램의 강력한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가 NFT에 대한 타당성을 부여해 이용자가 NFT 구매를 망설이게 되는 심리적 지점을 해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NFT 시장은 '초성장 모드'다. 2021년 약 250억 달러의 거래량을 기록했는데, 이는 2020년 거래량인 9500만 달러 대비 약 250배 증가한 수준이다.

유명 인사에 이어 대기업의 연이은 NFT 채택은 이같은 시장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메타(전 페이스북 (NASDAQ:FB)) CEO는 지난 3월 16일(현지시간) "가까운 시일 내 인스타그램에 NFT를 추가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며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조만간 소셜미디어 플랫폼상에서 NFT를 민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이치방크는 일반 NFT 마켓플레이스의 수수료, 이용자 침투율, 평균 거래액 등을 고려했을 때, 인스타그램의 NFT 마켓플레이스는 연 최대 80억 달러의 순이익을 올릴 수 있다고 추산했다.

또한 이베이, 트위터, 스냅 등 대형 플랫폼 등 인터넷 대기업들도 일정 수준으로 NFT를 채택할 것을 전망하면서, "이론적으로 NFT가 창출할 수 있는 최대 매출 규모(TAM)는 1조 달러 이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NFT 시장에 대한 낙관적 전망은 차세대 인터넷인 메타버스의 부상과 함께,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지난 달 고객에 보낸 서한에서 "메타버스는 보다 몰입적인 경험을 제공하며 모바일 인터넷을 대체할 수 있다"면서 "메타버스의 TAM는 전자 상거래, 온라인 오락 지출이 주를 이루는 기존 온라인 소비 시장을 넘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