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검증 받는다…금융 당국, 2월부터 현장검사 > 암호화폐 뉴스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검증 받는다…금융 당국, 2월부터 현장검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검증 받는다…금융 당국, 2월부터 현장검사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검증 받는다…금융 당국, 2월부터 현장검사

출처=셔터스톡.
금융당국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국내 4대 거래소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에 대한 첫 점검에 나선다. 원화마켓을 지원하는 거래소부터 순차적으로 검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해 말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수리에 이어 앞으로 투명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에 감독 주안점을 둘 필요가 있다”며 이번 년도 FIU 검사업무 운영방향을 지난 16일 공개했다.

FIU는 지난 2019년 이후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의 규율을 받게 된 사업자 가운데 가상자산사업자, 전자금융업자, 대부업자를 올해 직접 검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FIU는 이번 달 말까지 유보된 가상자산사업자 재심사로 올해 검사대상을 확정하고, 서면으로 사업자 실태를 점검해 세부 검사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는 2월부터는 현장검사에 착수한다.

FIU는 종합검사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 과정에서 제기된 개선 및 보완사항의 이행 여부를 우선 파악하고, 시행 초기 고객확인의무·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자금세탁 문제가 발생할 경우엔 수시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종합검사 결과에 따라 올 하반기 중에 요주의 사업자가 선정된다. 요주의 사업자로 선정되면 실제 자금세탁방지 운영 상황에 대한 부문 검사를 받게 된다.

디센터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