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英 규제당국에 고개 숙인 바이낸스…과거 운영 실수에 이례적 사과 > 암호화폐 뉴스

英 규제당국에 고개 숙인 바이낸스…과거 운영 실수에 이례적 사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英 규제당국에 고개 숙인 바이낸스…과거 운영 실수에 이례적 사과 英 규제당국에 고개 숙인 바이낸스…과거 운영 실수에 이례적 사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영국 규제 당국 관계자들에게 과거 규제 미준수 운영에 대해 사과했다. 규제 회피 운영으로 영국 시장에서 철퇴를 맞은 바이낸스가 고개를 숙이고 영국 시장 재진입을 노리고 있다.

암호화폐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창펑 자오(Changpeng Zhao)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2022년 3월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의회, 재무부 등 정책 전문가가 참여한 자리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구축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창평 자오는 이 자리에서 과거 실수에 대해 사과하고 향후 규제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창평 자오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홍보전을 펼쳤다"며 "영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창평 자오가 영국 규제 당국 관계자에게 저자세를 유지한 것은 바이낸스와 영국 규제 당국과의 마찰을 줄이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바이낸스는 영국 규제 당국과 2021년 6월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영국 금융당국(FCA)은 2021년 6월 26일 바이낸스의 자회사인 바이낸스 마켓 리미티드(Binance Markets Limited, 이하 BML)가 무허가로 영업을 하고 있다며 즉시 영업을 중단할 것을 통보했다.

당시 바이낸스는 "BML은 바이낸스 거래소와 별도의 법인"이라며 "영국 내 바이낸스 거래소 이용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영국 규제 당국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FCA는 바이낸스가 불투명한 사업 운영을 하고 있다며 고강도로 비판했다. BML은 결국 사업 중단 절차를 밟았다.

바이낸스는 2017년 설립 이후 규제를 최대한 회피하고,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사용해 왔다. 본사 위치를 명확하게 고지하지 않는 운영을 고집하며 각국의 규제망을 피해왔다.

이 같은 바이낸스의 전략은 바이낸스를 전 세계 1위 거래소로 올려놓는 데 기여했지만, 동시에 규제 당국의 이목을 끌었다. 거대해진 암호화폐 시장에도 불구하고 규제 회피 전략을 고수하는 바이낸스 거래소에 영국 규제 당국은 칼을 빼들었고, 이는 바이낸스에 대한 전방위적 규제 압박의 신호탄으로 작용했다.

바이낸스는 이후 미국, 캐나다, 태국, 말레이시아, 홍콩, 호주, 네덜란드 등 다수의 규제 기관으로부터 규제 경고 및 기소로 집중포화를 맞았다.

규제 기관의 집중포화가 이어지자, 바이낸스는 규제 이행에 회피적인 태도를 버리고 규제기관과 협력하겠다고 공언했다. 바이낸스는 모든 이용자에 대해 신원인증(KYC)을 의무화하고 세계 각국에 지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최근 디지털 자산운용사 에코넥스(Eqonex)와의 협력을 통해 영국 시장 진출에 나섰다. 이러한 태도 변화에도 불구하고 영국 규제 당국은 여전히 바이낸스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영국 금융당국은 이에 대해 "계약이 부적절하다고 판단되거나 자금세탁규정 위반이 확인되는 경우, FCA는 기업 등록을 일시 중지하거나 취소할 권한이 있다"고 경고했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