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美 핀센 "암호화폐, 러시아 제재 회피 수단될 수 있다" 경고 > 암호화폐 뉴스

美 핀센 "암호화폐, 러시아 제재 회피 수단될 수 있다"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美 핀센 美 핀센

미국 금융당국이 암호화폐를 잠재적인 제재 회피 방안으로 지목했다.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 핀센)는 2022년 3월 7일(현지시간) 공식 사이트 통해 미국 금융기관은 암호화폐를 '러시아가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이용할 수 있는 잠재 수단'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핀센은 "암호화폐 및 '(법정화폐로) 전환 가능한 가상화폐(CVC)'를 확인할 수 있는 미국 금융기관이라면, 러시아가 미국과 동맹국이 부과한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이용할 수 있는 모든 활동에 대해 보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이용한 광범위한 제재 회피 시도가 확인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경제 전쟁이라 불리는 이번 제재 조치에 따라 금융기관은 러시아 및 벨라루스 제재 인사들의 움직임을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2021년 8월부터 핀센을 이끌어온 힘 다스(Him Das) 국장 대행은 "러시아에 대한 경제 압박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금융기관은 러시아 국가 인사와 고위 관계자 등의 제재 회피 시도를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행동으로 인해 러시아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의심 활동에 대한 즉각적인 보고는 국가 안보 및 우크라이나와 그 국민을 지원하고자 하는 국가의 노력에 기여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미국과 유럽연합은 SWIFT에서 러시아를 배제시키는 등 즉각 제재에 나섰다. 하지만 러시아 개인 및 은행이 암호화폐를 제재 회피 방안으로 쓸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제재 범위는 암호화폐까지 확대되고 있다. 제재 집행을 담당하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도 2월 28일 미국인이 러시아 정부나 중앙은행에 조력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것을 금지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미카일로 페도로프(Mykhailo Fedorov) 우크라이나 디지털전환부 장관은 직접 메이저 암호화폐 거래소에 러시아 사용자 차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코인베이스, 바이낸스, 크라켄 등 러시아 일반 이용자에 대한 전면적인 차단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의무 범위 내에서 제재 사안들을 이행하고 있다. 3월 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불법 행위와 관련된 러시아 개인 및 단체 등의 암호화폐 월렛 2만 5000개를 차단했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