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김정주 별세에 가상자산업계도 애도 물결…"암호화폐 산업의 큰 버팀목" > 암호화폐 뉴스

김정주 별세에 가상자산업계도 애도 물결…"암호화폐 산업의 큰 버팀목"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김정주 별세에 가상자산업계도 애도 물결… 김정주 별세에 가상자산업계도 애도 물결…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이사 별세 (서울=연합뉴스) 게임사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이사가 지난달 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4세.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사진) NXC 이사의 갑작스런 별세 소식에 가상자산업계에도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인터넷 벤처와 게임 산업의 선구자인 그는 지난 2016년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빗’을 인수할 만큼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산업에도 높은 관심을 드러내며 과감한 투자를 벌여왔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김 이사의 부고 소식에 가장 큰 충격을 받은 곳은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다. 코빗 관계자는 디센터와의 통화에서 “뉴스를 통해 소식을 접했는데 아직도 황망하고 당황스러운 심정”이라면서 “사내 내부 분위기가 침통해 추스르는 데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바랬던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XC는 국내에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불던 2017년보다 한 해 앞서 국내 첫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빗을 인수했다. 일찍감치 블록체인 기술의 미래와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알아 본 그의 혜안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국내 1호’ 암호화폐 거래소라는 명성과 이후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되면서 코빗은 매년 적자에 허덕였지만 김정주 이사가 이끄는 NXC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면서 사업을 영위할 수 있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일관된 평가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김 이사는 당시 암호화폐 시장에 부정적 이슈가 많았는데도 시장을 믿고 코빗에 투자했다”면서 “넥슨이라는 대기업이 암호화폐를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사실 만으로도 암호화폐 업계에 큰 버팀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게임업계 큰 별인 동시에 암호화폐 업계에서도 경제 기업인 중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이라며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거래소 관계자도 “게임뿐 아니라 암호화폐 산업을 메이저로 이끄는 데 큰 힘을 보탠 분”이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소셜네트워크(SNS)에서도 고인을 애도하는 메시지가 잇따르고 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페이스북 (NASDAQ:FB) 게시물을 통해 “모두가 암호화폐를 사기라고 혹평하던 시절부터 연락드릴 때마다 늘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따뜻하게 맞아주시고 이야기 들어주셔서 감사했다”며 “해시드가 첫 VC 펀드를 시작할 때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셔서 큰 의지가 됐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디센터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