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사방 막힌 러시아…정부·업계 "암호화폐 줄 끊어야" > 암호화폐 뉴스

사방 막힌 러시아…정부·업계 "암호화폐 줄 끊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사방 막힌 러시아…정부·업계 사방 막힌 러시아…정부·업계

전 세계가 만류한 우크라이나 침공을 단행한 러시아에 전 세계가 등을 돌리고 있다. 전통 금융 시스템뿐 아니라 우회로가 될 수 있는 암호화폐까지 재재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캐나다는 러시아 은행들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에서 차단시켰다. 이들은 "전쟁을 선택하고 우크라이나 주권을 공격하는 러시아를 규탄한다"며 "러시아를 국제 금융에서 고립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조치에 따라 러시아 외환보유액 절반 이상이 동결될 전망이다.

미국 재무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한 장관급 인사들을 제재 대상에 올려 자산을 동결시키고 고성장 부문 자본 유치를 위해 마련한 러시아국부펀드(RDIF)도 차단했다. 유럽연합(EU)은 2월 27일 EU 역사상 처음으로 전쟁에 무기를 지원한다. 우크라이나에 무기 및 장비를 공급하고 수송하는 데 6060억 원가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일각에서 암호화폐, 디지털 루블, 랜섬웨어를 통한 불법 암호화폐 수익 등 러시아가 국제 사회의 금융 제재를 피할 방안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근 러시아의 암호화폐 규제 작업이 서방 국가들의 경제 제재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준비 작업이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마틴 그린스펀(Mati Greenspan) 퀀텀이코노믹스 CEO는 암호화폐가 러시아 부호들이 제재를 우회하는 데 이용할 주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일반 금융 시스템에 이어 암호화폐 우회로 차단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유럽중앙은행 "러시아 암호화폐 악용 가능성 있다…규제 시급"

2022년 2월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러시아가 암호화폐를 활용해 제재를 피해갈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방지할 암호화폐 규제 승인에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EU가 빠르게 성장하는 암호화폐 시장을 규제하기 위해 수년간 암호화자산규제안(MiCA)을 준비해왔다. 2월 28일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었으나 작업증명(PoW)을 과도하게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는 내용이 문제가 되면서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ECB 총재는 '러시아가 암호화폐를 이용해 제재를 우회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제재 우회를 시도하는 불법적인 시도는 항상 있다"면서 "MiCA를 가능한 한 빨리 추진해 규제 체계를 갖춰야 하는 이유"라고 답했다.

암호화폐 거래소도 대응 나섰다

러시아 제재에 정부뿐 아니라 민간 부문까지 나서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들도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와 제미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제미니 측은 "제재 대상을 식별하기 위해 고객 계정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수행하고 필요 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렛 해리슨(Brett Harrison) FTX.US 대표도 "문제 계정에서 진행하는 거래를 차단하고 보류하는 것은 거래소의 책임"이라며 "의심스러운 계정 추적을 위해 여러 국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에 740여 종의 암호화폐 거래를 지원하고 있는 바이낸스는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제 해커 집단 ‘어나니머스’는 러시아에 사이버 전쟁을 선언했다. 어나니머스는 "러시아 국민들이 푸틴의 검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정부 웹사이트를 다운시키고 우크라이나의 서버를 유지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후 러시아 대통령실 공식 사이트인 크렘린궁 홈페이지, 러시아 국영TV 채널 등이 마비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NASDAQ:TSLA) 최고경영자(CEO)는 우크라이나 측의 요청에 따라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하며 우크라이나 내 인터넷 연결을 지원하고 있다.

중립적 기술, 어떻게 사용될까

불안정한 국제 정세 속에 암호화폐의 역할이 조명되고 있다. 중립적인 기술은 맥락과 의도에 따라 잠재 방안이 되기도 하고, 다른 한편에서는 위험 요인이 되고 있다. 암호화폐가 러시아의 제재 회피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우크라이나에는 경제 활로를 열어줄 방안이 되고 있다.

암호화폐 기부금 수령을 거절했던 우크라이나 정부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테더(USDT)를 기부금으로 받기 시작했다.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한 DAO도 만들어졌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립틱(Elliptic)에 따르면 전쟁 발발 이후 1700만달러가 넘는 암호화폐가 우크라이나에 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지갑에 들어온 암호화폐 기부 금액만 1060만 달러에 달한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