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IMF, 나이지리아 CBDC 위험성 경고…"주기적 위험성 평가 병행해야" > 암호화폐 뉴스

IMF, 나이지리아 CBDC 위험성 경고…"주기적 위험성 평가 병행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IMF, 나이지리아 CBDC 위험성 경고… IMF, 나이지리아 CBDC 위험성 경고…

국제통화기금(IMF)이 나이지리아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CBDC가 재무 건정성을 악화할 수 있어 주기적인 위험성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IMF는 2022년 2월 보고서를 통해 'e-나이라(e-naira)'의 도입이 확대될 경우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위험을 가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e-나이라는 나이지리아 법정통화 나이라와 1:1 교환되는 디지털 화폐로, 오픈소스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e-나이라는 기성 결제 수단 외에 저렴한 비용으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이는 자국민에 대한 금융 포괄성을 높이려는 나이지리아의 목표 달성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IMF는 "e-나이라 도입은 몇가지 잠재적 이익을 가져올 수 있지만, 위험성 역시 내포하고 있다"면서 "e-나이라의 높은 접근성은 재무 건전성에 위험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나이지리아가 e-나이라에 적용한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 방지 규정에 대해서는 환영하지만 정기적인 위험도 평가와 완화 조치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핀테크 기반 디지털 경제 생태계가 전통적 금융 시스템과 경쟁을 유발할 수 있지만, 동시에 소비자 보호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이지리아는 2021년 10월 25일 e-나이라를 처음 발행했다. 당시 나이지리아는 e-나이라를 통해 60% 수준의 금융 포괄성을 성인 기준 95%로 높일 수 있다고 봤다.

이는 아프리카 국가 중 첫 CBDC 발행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같은 아프리카 국가인 짐바브웨는 CBDC 연구를 위해 나이지리아에 협력을 요청하고 연구팀을 파견하기도 했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