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장현국 “위믹스 기습매도 사실 아냐…연내 메인넷 이전할 것” > 암호화폐 뉴스

장현국 “위믹스 기습매도 사실 아냐…연내 메인넷 이전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장현국 “위믹스 기습매도 사실 아냐…연내 메인넷 이전할 것” 장현국 “위믹스 기습매도 사실 아냐…연내 메인넷 이전할 것”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위믹스(WEMIX) 대량매도 논란에 대해 “기습매도는 없었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연내 클레이튼을 벗어나 새로운 메인넷으로 위믹스를 이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22년 1월 12일 장 대표는 유튜브 ‘알고란’에 출현해 위믹스(WEMIX) 미공시 대량매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장 대표는 기습매도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코인 거래소에 상장하며 유통 스케쥴을 공개하게 돼 있고, 매월 위믹스 1000만 개를 매도하겠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위믹스 매도가 있던 것은 사실이지만 예고 없는 단기간 집중 매도는 결코 아니라고 못박았다. 장 대표는 "2019년부터 진행한 프리세일즈에서 팔지 못한 물량을 꾸준히 매각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에 위믹스 매도가 민감한 정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기업의 활동을 하나 하나 알리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에 구체적인 정보를 시기적절하게 알리는 방법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위믹스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메인넷 이전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위메이드가 메인넷으로 사용 중인 ‘클레이튼(Klaytn)’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개발했다. 다만 이더리움이나 솔라나 등 다른 메인넷에 비해 글로벌 커뮤니티 규모가 작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장 대표는 "위믹스 시작 당시 비용과 프로젝트 유지 문제로 클레이튼을 선택했다”며 “위믹스 프로젝트가 중단되지 않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클레이튼을 쓴다고 해서 글로벌화에 큰 제약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초창기와 달리 인력 규모가 커진 만큼 올해 안에 새로운 블록체인 네트워크 안에서 (위믹스 플랫폼이) 돌아가게 하는 것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문의기사제보보도자료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