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델리오, 대출·예치 서비스 전년대비 600% 성장 > 암호화폐 뉴스

델리오, 대출·예치 서비스 전년대비 600% 성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델리오, 대출·예치 서비스 전년대비 600% 성장 델리오, 대출·예치 서비스 전년대비 600% 성장

가상자산 기반 금융사 델리오가 지난해 가상자산 렌딩(담보대출) 및 예치 실적이 전년 동기대비 600% 이상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델리오는 가상자산 예치, 렌딩, 볼트(가상자산개인금고),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디파이스왑,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등의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실적 성장은 지난해 말 비트코인 가격이 8000만 원을 넘어서며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 개선과 시장 활성화 및 가상자산 금융 운용 서비스에 대한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델리오의 주요 서비스인 가상자산 예치는 전년대비 500% 성장했으며, 같은 기간 렌딩 서비스는 650% 증가했다.

델리오는 가파른 외형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발간한 ‘2021 블록체인 기반 혁신금융 생태계 연구보고서’와 자본시장연구원(KCMI)의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시장의 성장과 시사점’에 국내 가상자산 금융 분야 최대 기업으로 소개됐다.

올해 델리오는 기존 주력사업인 예치 및 렌딩 등 씨파이(Cefi·중앙화금융)와 더불어 지난해 10월 베타버전을 론칭한 탈중앙화거래소(DEX) ‘델리오스왑(DelioSwap)’ 및 NFT거래소인 ‘블루베이’ 등을 통해 디파이 분야 시장 공략에 주력할 계획이다.

델리오스왑은 24시간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로 운영되는 탈중앙화거래소다. 이더리움(ETH), 랩트비트코인(WBTC), 테더(USDT), USD코인(USDC), 다이(DAI) 등 총 5종의 가상자산을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외 다양한 알트코인으로 프로젝트 범위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델리오는 또한 국내 가상자산 렌딩, 예치분야에서는 유일하게 가상자산사업자(VASP)를 취득해 제도권 가상자산 금융사로 나아가고 있으며 ‘미국 MSB(Money Service Business) 라이선스’를 취득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

최근 성공적인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워싱턴 D.C에 현지 법인 ‘델리오US’ 설립을 마쳤으며, ‘OKEx’, ‘체인링크’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사업 협력을 강화해 미국 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델리오 관계자는 “델리오는 가상자산 금융분야 제도권 금융사로 성장하기 위해 각 국가별 가상자산 관련 라이센스를 지속적으로 취득하고 있다”며 “해외 사업 확장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가상자산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센터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