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비트코인, 2주 만에 19% 반등…"탈출 신호" vs "올라타야" > 암호화폐 뉴스

비트코인, 2주 만에 19% 반등…"탈출 신호" vs "올라타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비트코인, 2주 만에 19% 반등… © Reuters 비트코인, 2주 만에 19% 반등…"탈출 신호" vs "올라타야"

비트코인이 올 들어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코인값이 증시와 비슷하게 움직이는 동조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시장에 대한 전망도 엇갈리고 있다.

웨이브릿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4대 암호화폐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의 비트코인 평균 가격은 5160만원을 기록했다. 5일 9.61%, 6일 2.23% 급등한 데 이어 이날 1.29% 더 올랐다. 올 들어 최저가였던 2월 23일(4336만원)과 비교할 때 약 2주 만에 19% 반등했다. 다만 연초(5688만원)에 비해서는 9% 낮은 수준이다.

암호화폐 시장에 특별한 호재는 나오지 않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그레이스케일, 피델리티, 발키리 등 운용사들이 신청한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승인을 잇달아 거부하고 있다. 주요 암호화폐거래소의 거래량도 위축된 상태다.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1월 암호화폐 현물 거래량은 1조8100억달러를 기록했다. 한 달 전보다 30.2% 줄었고, 2020년 12월 이후 최저 규모였다. 1월 파생상품 거래량은 2조9000억달러로 전월 대비 0.4% 감소에 그쳤다. 크립토컴페어 측은 “암호화폐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현물시장이 위축됐다”며 “시장참가자 사이에 헤지(위험 회피)와 투기 수요가 증가하면서 선물·옵션 거래가 활발해졌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아마존 (NASDAQ:AMZN) 등 실적 호조로 기술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가 다시 높아지자 암호화폐가 반등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가상자산 운용사 밀러 타박의 맷 말리 수석시장전략가는 “빅테크의 호실적이 투자자들에게 위험자산 거래에 다시 참여할 수 있는 자신감을 줬다”고 말했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암호화폐 매체 크립토포테이토는 “거시경제의 불확실성을 이유로 여전히 회의적인 전문가가 많다”고 전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금리 인상기, 내 돈 지키는 필승 전략은

은행 PB가 고른 5억 금융자산 '황금 포트폴리오'

특판 예·적금 '품귀'에…매력 높아지는 3%대 금리상품

대출부터 갚아라…주담대 갈아탈 땐 '금리인하요구권' 적극 활용

전세대출 年 5% 육박…곧 이사철인데 어쩌지?

헬스케어 보험플랫폼 'AIA 바이탈리티' 돌풍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