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클레이스왑, 해킹으로 22억원 규모 암호화폐 털려…"보상안 마련 중" > 암호화폐 뉴스

클레이스왑, 해킹으로 22억원 규모 암호화폐 털려…"보상안 마련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클레이스왑, 해킹으로 22억원 규모 암호화폐 털려… 클레이스왑, 해킹으로 22억원 규모 암호화폐 털려…

/출처=클레이스왑
클레이튼 기반의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 서비스 '클레이스왑'에서 총 22억 원 규모의 해킹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클레이튼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크러스트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 디센터 2월3일 기사 참조_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클레이스왑'에서 출금사고 발생···"사이트 해킹 추정")

클레이스왑 개발사 오지스가 지난 3일 발표한 사고 보고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클레이스왑에서 22억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해커의 지갑주소로 흘러 들어가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클레이스왑에서 암호화폐를 전송했던 이용자들은 해당 자금을 모두 도난 당했다. 이러한 피해는 총 325개의 지갑에서 407차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지스는 "외부 네트워크망의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이 사고의 원인"이라며 "클레이스왑의 프론트 엔드나 스마트 컨트랙트 상 자체 결함은 아니다"고 밝혔다. 해커가 클레이스왑 사이트의 카카오 (KS:035720) SDK를 변경함으로써 기존 코드 대신 자신의 코드대로 실행되도록 악성코드를 제작했다는 게 오지스 측 설명이다.

클레이스왑은 이번 사고를 파악한 후 해커에 의해 감염된 파일을 제거하고, 소스 코드 전반을 점검했다. 또한, 비정상적 스마트 컨트랙트에 노출된 지갑 주소와 자산 목록을 모두 파악했다. 클레이스왑은 "피해를 입은 각각의 거래를 조회해 보상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추가 공지를 통해 구체적 보상 시기와 방식에 대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디센터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