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이재명-김동연, 양자 토론서 가상자산 시장 육성계획 밝혀…“시장 선도해야” > 암호화폐 뉴스

이재명-김동연, 양자 토론서 가상자산 시장 육성계획 밝혀…“시장 선도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이재명-김동연, 양자 토론서 가상자산 시장 육성계획 밝혀…“시장 선도해야” 이재명-김동연, 양자 토론서 가상자산 시장 육성계획 밝혀…“시장 선도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양자 토론을 통해 가상자산(암호화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암호화폐 시장을 육성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여당의 대선후보인 이재명 후보와 현 정부의 기획재정부 장관 및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던 김동연 후보 등 친 여권 대선 후보들이 모두 현 정부의 암호화폐 정책과 차별화를 둔 것이다.

양 후보의 암호화폐에 대한 이런 입장은 설 연휴의 마지막 날이었던 2022년 2월 2일 CBS가 주최한 이재명-김동연 양자 정책토론회에서 나왔다.

이재명 후보는 암호화폐에 대해 “회피하거나 견뎌내는 것이 아니고 기회로 여겨 반 발짝 앞서가야 한다”며 “암호화폐 시장을 선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김동연 후보는 암호화폐 시장을 ‘새로운 블루오션’이라 표현하며 “암호화폐 시장은 선제적으로 개척해야 한다”고 같은 목소리를 냈다.

특히 두 후보는 암호화폐공개(ICO, Initial Coin Offering)와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ICO를 막고 거래를 못하게 통제하니 이러한 수요가 해외로 빠져나간다”라며 “이는 일종의 국부유출일 수 있으며, ICO 금지에 대해선 쇄국정책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현 정부가 처음 ICO를 금지할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 및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던 김 후보는 “경제부총리 시절 ICO에 대한 내부 검토한 바 있다”라며 “싱가포르와 유럽 등에서 ICO를 진행하는데 우리가 더 좋은 조건으로 시장을 이끌어 가면 어떨까 했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산업이 플랫폼 경제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후보는 “경제부총리 임기 말에 플랫폼과 택시 업계의 갈등이 발생하는 등 공유경제라는 용어가 떠올랐는데, 이에 대해 피할 수 있으면 피하고 싶지만, 어차피 해야 한다면 정면돌파로 선점하자고 말했다”며 “블록체인 역시 정면돌파하면서 선제적으로 개척해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미 오래전부터 암호화폐 시장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선점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바 있다. 지난 1월 19일에는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대표들과의 간담회 및 기자회견을 개최해 암호화폐 관련 공약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해당 간담회를 통해 ▲가상자산 법제화 ▲암호화폐공개(ICO) 허용 검토 ▲증권형토큰발행(STO) 허용 검토 ▲디지털자산 생태계 구축 지원 등의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