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러 푸틴 대통령, 암호화폐 규제 조율 나섰다…"경쟁력 갖추면 리스크는 상쇄 가능" > 암호화폐 뉴스

러 푸틴 대통령, 암호화폐 규제 조율 나섰다…"경쟁력 갖추면 리스크는 상쇄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러 푸틴 대통령, 암호화폐 규제 조율 나섰다… 러 푸틴 대통령, 암호화폐 규제 조율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이 암호화폐 규제를 두고 입장차를 보인 재무부와 중앙은행 간 조율에 나섰다. 암호화폐의 위험성을 반영한 중앙은행의 금지 기조를 이해하지만, 채굴 산업에서 러시아가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현지 암호화폐 업계 우려를 다소 덜어줬다.

2022년 1월 2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장관들과 가진 화상 회의에서 재무부와 중앙은행에 암호화폐 규제 입장을 일치시킬 것을 촉구했다.

최근 재무부와 중앙은행은 암호화폐 규제 접근 방식을 두고 상반된 의견을 내놨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1월 20일 암호화폐의 극심한 가격 변동성과 불법적인 사용 문제를 짚으며 암호화폐 사용 및 채굴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은행은 "채굴은 막대한 전력을 소비하고 환경에 해롭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재무부는 1월 25일 "암호화폐 전면 금지는 중앙은행의 독단적 구상"이라며 "이같은 접근법이 암호화폐 산업 기술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파벨 듀로프(Pavel Durov) 텔레그램 CEO 등 암호화폐 업계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중앙은행의 전면 금지 기조는 기술 진보를 역행하는 행보"라는 비난이 나왔다.

푸틴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재무부와 러시아 중앙은행이 논의를 가지고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의견을 일치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러시아 대통령은 "중앙은행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 "암호화폐 활동이 증가하면 특정한 위험을 수반할 수 있다. 높은 변동성과 기타 다른 사안들을 고려한 국민들을 위한 조치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채굴과 관련해 잉여 전력, 훈련된 인재 등 러시아는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다"면서 "리스크는 이같은 강점을 통해 상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은행은 러시아에서 매년 50억 달러(한화 약 6조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거래되고 있다고 추정한다. 캠브리지대학 대안금융센터에 따르면 러시아는 비트코인 채굴량의 11.2%를 차지하는 세계 3위 채굴국이기도 하다.

러시아 수장이 암호화폐 산업을 수용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으면서 현지 업계는 당장의 전면 금지라는 불안을 벗어나게 됐다. 재무부와 중앙은행의 향후 논의가 암호화폐 산업에 새로운 규제 방향을 제시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토큰포스트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