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국제유가] 수요둔화 우려 속 美 원유재고 감소에 혼조… WTI, 0.2%↑ > 선물원자재 뉴스

[국제유가] 수요둔화 우려 속 美 원유재고 감소에 혼조… WTI, 0.2%↑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국제유가] 수요둔화 우려 속 美 원유재고 감소에 혼조… WTI, 0.2%↑ [국제유가] 수요둔화 우려 속 美 원유재고 감소에 혼조… WTI, 0.2%↑

국제유가가 혼조세를 보였다.

20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0.19달러(0.2%) 오른 배럴당 102.7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0.45달러(0.4%) 내린 배럴당 106.80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혼조세는 세계 경제 둔화 우려 속 미국 원유 재고가 감소했다는 소식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독일의 러시아산 원유의 수입 중단 발표에도 시장의 관심이 쏠렸다.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연말까지 러시아 석유 수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15일로 끝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802만 배럴 줄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집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원유 재고가 22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세계 경기 둔화로 원유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는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전일 국제통화기금(IMF)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을 이유로 올해 글로벌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 수정치 4.4%에서 3.6%로 하향 조정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WTI는)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하락하기도 했으나 미 에너지정보청이 지난주 원유 재고가 220만 배럴 늘어날거란 전망과 달리 802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히며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협상안을 전달했다는 소식과 유엔(UN) 사무총장이 두 정상에 정상회담을 요청하는 등 중재를 모색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폭은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