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국제유가, 최악 오일쇼크 우려 부각되자…다시 100달러 돌파 > 선물원자재 뉴스

국제유가, 최악 오일쇼크 우려 부각되자…다시 100달러 돌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국제유가, 최악 오일쇼크 우려 부각되자…다시 100달러 돌파 국제유가, 최악 오일쇼크 우려 부각되자…다시 100달러 돌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가 다시 100달러를 돌파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러시아 제재로 역대 최악 수준의 석유 공급 쇼크가 올 수 있으며, 러시아 원유 공급 감소분을 대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언급하면서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6.31달러(6.7%) 상승한 배럴당 100.6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6.59달러(6.69%) 오른 배럴당 105.07달러로 집계됐다.

OPEC은 이날 오후 오스트리아 빈에서 추가 증산을 요구하는 EU 측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야기된 현재 세계 원유시장의 위기는 자신들이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서 추가 증산 불가 방침을 고수했다.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와 자발적인 보이콧 등으로 하루 700만배럴이 넘는 원유가 시장에서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수요 전망을 고려하면 OPEC이 이런 규모의 공급손실을 대체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원유 시장에 사상 최악의 공급 대란을 불러올 수 있다면서 시장이 수급이 아니라 정치적인 요소에 의해 영향을 받는 만큼 OPEC이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카드리 심슨 에너지 정책 담당 EU 집행위원은 OPEC이 국제 원유시장을 안정시킬 의무가 있다며 증산 확대에 나설 것을 요청했으나 사실상 거부당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바이든 "러시아, 제노사이드 증거 늘고 있다"

인플레 우려에 뉴욕증시 하락…尹, 2차 내각 인선 발표 [모...

러軍, 끔찍한 성폭행…우크라 소녀들 가두고 9명 임신시키기도

'러시아 침공 반대' 깜짝 시위한 언론인, 석방된 뒤 독일行

마리우폴 함락 임박…"민간인 1만명 사망"

울먹인 우크라 통역사…이준석 "여야, 마음 열고 지원 논의해야"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