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러시아·우크라 리스크 고조… 국내 정유·화학산업 영향은? > 선물원자재 뉴스

러시아·우크라 리스크 고조… 국내 정유·화학산업 영향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러시아·우크라 리스크 고조… 국내 정유·화학산업 영향은? 러시아·우크라 리스크 고조… 국내 정유·화학산업 영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점점 고조되는 가운데 최악의 경우 국내 석유제품 가격 급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지난달 28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국내 정유/화학산업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지난달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전세계에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산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서부텍사스유(WTI), 브렌트유와 두바이유 모두 2014년 이후 약 8년 만에 100달러를 돌파했다. 러시아의 정제설비 총 규모는 6억7400만 배럴(barrels per day, b/d)로 글로벌 전체 설비의 약 6.6%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17.8%) 중국(16.4%)에 이어 3번째로 큰 수준이다.전유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향후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예상하기는 상당히 어렵고 조심스러운 부분이긴 하나 전면전 확대 등 현 상황에서 더욱 악화되거나 장기화될 경우 유가의 단기 오버슈팅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유가 및 천연가스 가격 강세가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주범인데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최대 고민이 인플레이션임을 고려하면 현 수준에서 추가적인 물가 상승을 일으킬만한 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러시아의 도발 행동에도 글로벌 최대 산유국 중 하나인 러시아의 에너지 수출과 관련된 직접적인 제재 출현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는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만약 서방국가들이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조치를 취하는 시나리오를 가정했을 때 석유제품 전반의 가격 급등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러시아와 연결된 파이프라인을 통해 원유를 공급받고 있는 유럽 내 주요 정제설비 가동 역시 차질이 불가피하다. 독일, 체코, 헝가리, 폴란드, 슬로바키아 5개 국가들은 러시아 드루즈바 원유 파이프라인을 통해 최소 30%, 최대 96%의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비중을 고려하면 러시아 설비(6.6%)를 포함해 최대 7.9% 규모의 정제설비 공급 차질이 발생하는 셈이다.전 연구원은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러시아의 원유 또는 석유제품 판매와 관련된 제재가 이뤄질 경우 정유 부문에서 글로벌 정제설비의 최대 약 8% 수준의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며 "최근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전 지역의 중간유분, 특히 경유 재고가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어 러시아 및 유럽 일부 지역 정제설비 생산 차질로 인한 제품가격 급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화학 부문의 경우 정유 보다는 작지만 에틸렌 기준 약 1.5% 내외로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

국내 NCC업체들도 단기적으로 부담이 될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2022년 글로벌 에틸렌 증설 물량이 약 980만톤에 달할 만큼 공급 부담이 큰데다 물류차질이 이어지면서 아시아-유럽 컨테이너선 비용 역시 여전히 높은 점을 고려하면 아시아 NCC 업체들이 누릴 수 있는 수혜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오히려 국내 납사 수입량의 약 24%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어 해당 물량을 러시아산 대신 UAE, 인도 등 다른 지역으로부터 스팟 조달이 불가피해 NCC 업체들의 원가 측면에서 단기적 부담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