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국제유가 고공행진에…수입 물가 석 달 만에 오름세 > 선물원자재 뉴스

국제유가 고공행진에…수입 물가 석 달 만에 오름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국제유가 고공행진에…수입 물가 석 달 만에 오름세 © Reuters. 국제유가 고공행진에…수입 물가 석 달 만에 오름세

양재동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채소를 살펴보고 있다. 김병언 기자

국제유가가 고공행진하면서 으로 지난달 수입제품 물가가 석달 만에 오름세로 전환했다. 수입품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만큼 인플레이션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올해 1월 수입물가지수(2015년 100 기준)는 132.27로 지난해 12월(127.04)보다 4.1% 올랐다고 15일 발표했다. 수입물가지수는 유가가 전달과 비교해 주춤했던 작년 11월(-1.0%)과 12월(-2.0%)에 내림세를 보였지만 지난달에 반등했다. 수입물가는 작년 1월과 비교해서는 30.1% 올랐다. 전년비 기준으로는 11개월 연속 상승행진을 이어갔다. 두바이유 기준으로 국제 유가가 지난달 평균 83.47달러로 지난해 12월(73.21달러)과 비교해 14.0% 오른 영향이다.

품목별로 전월비 오름폭을 보면 공산품 가운데 석탄·석유제품(12.3%), 섬유·가죽제품(1.7%)과 농림수산품(1.6%)이 상대적으로 큰 폭 뛰었다. 제트유(16.6%), 휘발유(13.2%), 과일(7.2%) 등이 많이 올랐다.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유가가 이달 들어서도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수입물가 오름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덩달아 국내 소비자물가의 상승압력도 더 커질 전망이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116.01을 기록해 전달과 비교해 1.4% 올랐다. 석달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작년 1월과 비교해서는 22.3% 오르며 12개월 연속 상승행진을 이어갔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다시 뛰는 수입물가…국제유가 오름세

"고용없는 성장…기업, 매출 늘어도 채용 안한다"

발권력으로 추경 뒷받침…'부채의 화폐화' 자초한 한은 [김익...

30년 만에 가장 비싼 밥상물가…장마 ...

한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 3% 안팎으로 대폭 상향할 듯

'물가쇼크' 인정한 통화당국…한은, 올해 물가전망 3%로 높...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