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국제유가] 휘발유 재고 감소·美 7월 CPI 둔화에… WTI, 1.58%↑ > 선물원자재 뉴스

[국제유가] 휘발유 재고 감소·美 7월 CPI 둔화에… WTI, 1.58%↑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국제유가] 휘발유 재고 감소·美 7월 CPI 둔화에… WTI, 1.58%↑ [국제유가] 휘발유 재고 감소·美 7월 CPI 둔화에… WTI, 1.58%↑

국제유가가 상승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1.43달러(1.58%) 오른 배럴당 91.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0월물 브렌트유는 0.68달러(0.71%) 오른 배럴당 96.99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시장은 원유 재고가 증가했음에도 휘발유 재고가 감소한 것에 주목했다.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며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둔화에 물가상승 압력이 완화된 점도 투자심리 개선에 힘을 더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545만7000 배럴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20만 배럴 증가를 크게 웃돈다.

하지만 휘발유 재고는 497만8000 배럴 줄어들었다. 시장 예상치는 50만 배럴 감소였다.

미국 노동부가 공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 8.5%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8.7%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 6월 9.1% 상승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둔화됐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가 진행된 가운데 미 에너지 정보청이 발표한 지난주 원유 재고가 증가했음에도 휘발유 재고량이 498만 배럴 감소한 데 힘입어 상승했다"며 "이에 수요 증가 기대가 유입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가상승 압력이 완화되자 향후 소비 증가 기대심리가 높아진 점도 투자심리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