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원/달러 환율, 1410원도 뚫을까… "연말까지 킹달러 현상 지속" > 외환통화 뉴스
외환통화뉴스

원/달러 환율, 1410원도 뚫을까… "연말까지 킹달러 현상 지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원/달러 환율, 1410원도 뚫을까… 원/달러 환율, 1410원도 뚫을까…
 
USD/KRW
+0.45%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유형: 매수 매도
날짜:
 
수량:
가격
포인트가치:
레버리지: 1:1 1:10 1:25 1:50 1:100 1:200 1:400 1:500 1:1000
수수료: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여 만에 1400원을 넘어선 가운데 1410원도 눈 앞에 두고 있다.

22일 오전 11시15분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4.9원 오른 1409.1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6.9원 오른 1401.1원에 출발한 뒤 상승폭을 확대하고 있다.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31일(1422.0원) 이후 처음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달러 강세를 이끌었다. 미국 기준금리는 기존 2.25~2.50%에서 3.00~3.25%로 올라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공개된 점도표(dot plot)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의 연말 최종금리 전망치는 기존 3.4%에서 4.4%로 1%포인트 올랐다. 내년 최종금리는 3.8%에서 4.6%로 대폭 상향됐다.

증권가에서는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행보에 연말까지 달러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매파적인 9월 FOMC 회의 결과 특히 금리인상을 올해 올인하려는 미 연준의 금리인상 의지로 인해 달러화 초강세, 소위 '킹 달러' 현상은 최소 연말까지는 지속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미국과 비미국간 통화정책 차별화 현상이 이번 9월 FOMC 회의 결과로 해소되기 어려워진 것이 킹 달러 현상을 지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킹 달러' 현상의 원인 중 하나로 유럽 리스크도 꼽힌다.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표하면서 긴장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연구원은 "다행히 러시아의 군사 동원령이 어느정도 예측 가능했던 시나리오 중에 하나여서 당장 천연가스 가격 등에 큰 악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전쟁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진 것은 분명하다"며 "러시아가 일부 군사 동원령과 함께 핵 테러 위협을 높이고 있음은 러-우 전쟁은 물론 유럽 경제에는 커다란 악재일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달러화 지수(블룸버그 달러화 지수 기준)를 구성하는 통화 6개중 4개 통화가 유럽 통화임을 고려하면 러-우 장기화 혹은 확산 리스크는 유로 및 파운드 등 유럽 통화 가치의 추가 하락 압력을 높이면서 달러화 강세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달러화 지수는 전일 종가 기준 112 수준까지 상승해 전고점이었던 2002년 당시 120 수준이 어느덧 가시권에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