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美 금리인상 충격파…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만에 1400원 돌파(상보) > 외환통화 뉴스
외환통화뉴스

美 금리인상 충격파…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만에 1400원 돌파(상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美 금리인상 충격파…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만에 1400원 돌파(상보) 美 금리인상 충격파…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만에 1400원 돌파(상보)
 
USD/KRW
+0.94%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유형: 매수 매도
날짜:
 
수량:
가격
포인트가치:
레버리지: 1:1 1:10 1:25 1:50 1:100 1:200 1:400 1:500 1:1000
수수료: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여 만에 1400원을 넘어섰다.

22일 오전 9시21분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404.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94.2원)보다 3.8원 오른 1398.0원에서 출발해 개장 직후 1400원을 넘어섰다.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31일(장중 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처음이다.

같은 시각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111을 넘어섰다. 2002년 6월 이후 20년 3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간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미국 기준금리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3.00~3.25%로 올랐다.

이날 공개된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에 따르면 기준금리 전망치는 올해 말 4.4%, 내년 말 4.6%로 각각 예상됐다.

시장 예상대로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했지만 향후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이어가고 높은 수준의 기준금리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과 경기침체 우려 등에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산되면서 달러화 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어느 시점에선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춰야 한다"면서도 "인플레이션 2% 목표치 달성 때까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착륙 가능성이 줄었다"며 경기 침체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환율 상승에 따른 투기 심리가 확대되는 등 일방적인 쏠림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순간에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엄격히 견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S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