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FOMC 여진 이어진다…환율 추가 상승 불가피"-대신 > 외환통화 뉴스
외환통화뉴스

"FOMC 여진 이어진다…환율 추가 상승 불가피"-대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 Reuters. "FOMC 여진 이어진다…환율 추가 상승 불가피"-대신
 
USD/KRW
+0.58%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유형: 매수 매도
날짜:
 
수량:
가격
포인트가치:
레버리지: 1:1 1:10 1:25 1:50 1:100 1:200 1:400 1:500 1:1000
수수료:

사진=연합뉴스 미 중앙은행(Fed)이 예상보다 공격적인 매파적 행보를 예고하며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가한 가운데 대신증권은 추가적인 변동성 확대와 같은 여진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22일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기준금리 결정은 당초 예상했던 수준으로 이뤄졌으나 향후 Fed의 통화정책 경로에 대한 전망에서 기준금리에 대한 수준을 큰 폭으로 상향했다는 점에서 이번 FOMC는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간밤 FOMC는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다. 금리는 2008년 초 이후 최고 수준인 연 3~3.25%로 오르게 됐다.

금리 전망치도 일제히 높아졌다. 연말 금리 예상치는 기존의 3.4%에서 4.4%로, 내년말 금리는 3.8%에서 4.6%로 상향 조정됐다. 이에 대해 공 연구원은 "잭슨홀 미팅과 8월 소비자물가 충격 등을 통해 이뤄졌던 기준금리 전망치에 대한 눈높이 상향의 범주를 뛰어넘는 전망치"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FOMC 이후에도 금융시장에서는 추가적인 변동성 확대와 같은 여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 연구원은 "당장 환율 동향이 가장 눈에 띄는 변화를 보일 것"이라며 "원·달러 환율의 경우 최근 가파른 상승에도 불구하고 추가 상승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채권시장에서는 통화정책에 민감한 단기영역을 중심으로 금리의 추가적인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의 경우 장단기금리 역전 현상이 보다 심화될 것"이라며 "한국의 경우에도 꾸준히 진행됐던 수익률 곡선의 플래트닝(평탄화)이 추가로 더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KB운용, OCIO본부 인력 증원…조직전략 새 판 짠다 [돈...

금리 인상에 박스권 갇힌 증시…이럴 때 사야할 종목 [NH ...

"개인투자자 외면하는 불공정행위 엄단"

실시간 종목 "무료배송" 받으려면 어떻게?

FOMC에도 개미는 '순매수'…"75bp 이미 선반영" [증...

수익? "야! 너도 할 수 있어~"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