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불스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1300원 돌파…"경기침체 우려에 안전자산 선호" > 외환통화 뉴스
외환통화뉴스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1300원 돌파…"경기침체 우려에 안전자산 선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1300원 돌파…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장중 1300원 돌파…

사진=아이클릭아트

[인포스탁데일리=이연우 선임기자] 원·달러 환율이 13년 만에 1300원을 돌파하면서 연고점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7원 오른 1299.0원으로 개장했다. 이후 장중 1300원을 돌파하며 지난 2009년 7월 14일 이후 12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이어지며 이날 원·달러 환율이 1300원에서 지지력 테스트를 전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환율은 경기침체 가능성 기반 외국인들의 위험자산 포지션 정리가 국내 투자자산 매도로 연결돼 1300원 지지력 테스트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경기 침체 가능성을 인정하며 밤사이 글로벌 투자자금은 안전자산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영국, 독일 국채금리는 모두 하락했으며 스위스 프랑은 강세를 보였다"며 "이런 분위기 속 국내 증시 이탈세는 이날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역외 달러 롱플레이가 유입될 수 있고, 이미 역외 시장에서 1300원을 봤기 때문에 현물 시장에서 빅피겨 진입 후 단기 고점을 확인하고자 하는 물량 유입이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글로벌 달러 약세에도 경기침체 우려가 촉발한 위험자산 포지션 정리, 역송금 수요 유입에 1300원 빅피겨 테스트가 예상된다"고 했다.

민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경기침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 밤사이 채권과 엔화 등 전통적인 안전자산으로 자금이 이동했다"며 "물론 장중 연준의 물가안정 의지가 확인되자 뉴욕증시가 반등하기도 했지만, 최근 외국인 자금 이탈 규모가 커지고 있는 국내증시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오히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장중 역송금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며 환율 상승에 일조할 확률이 높다"며 "금 융위기 이후 첫 1300원 빅피겨 진입이 임박하면서 단기 고점을 확인하고자 하는 역내외 롱플레이 유입도 환율 상승 재료"라고 말했다.

이연우 선임기자 infostock883@infostock.co.kr

인포스탁데일리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